블로그 이미지
[오채원연구소공감]대표 :: 세종이야기꾼 :: 실록연구자 :: 소통 디자이너 :: 010-8014-7726 :: chewonoh@gmail.com 오채원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2)
오채원연구소공감 (51)
방송 (18)
실록공감 - 나와 세종.. (51)
세종 유통분流通分 (14)
소통 강의노트 (12)
전문강사 포럼 (7)
삶.사람.생각 (19)
문화 공감 (28)
Total81,634
Today0
Yesterday20

2016년부터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간성향교에서 진행되어온 음악회 <선비의 향기, 예술로 피어나다>. 올해에도 저는 사회자로 함께했습니다.

조선시대의 교육기관으로 한양에는 성균관이라는 공립 고등교육기관, 그리고 동서남북 네 곳에 4부학당이라는 공립 중등교육기관이 있었습니다. 지방에서는 향교라는 공립 중등학교가 운영됐습니다. 사학교육기관으로는 서원이 있었고요.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목적으로 운영된 이 간성향교는 세종 2년인 1420년에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데, 간성읍 상리 쇠롱골(당시 용연동)에 창건됐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무려 600여 년 전에 지어진 유서 깊은 공간에서 선비의 덕, 요즘 식으로 말하자면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께 전해드리고, 또 그와 관련된 음악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이렇게 간성향교는 오랜 역사 위에 차츰차츰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나가며, 유구한 역사를 이어가겠지요. 그 역사의 한 자락에 참여하게 되어 감사했습니다.

 

 

* 일시 : 2019.8.31. 오후 7:00-8:30

* 장소 : 강원도 간성향교

* 출연 : 오채원(사회), 강숙현(정가), 이신예(소리), 국악실내악 여민(연주)

* 후원 : 문화재청, 강원도

* 주최 : 고성군

* 주관 : 문화예술감성단체 여민

* 참조 기사 : http://www.xportsnews.com/?ac=article_view&entry_id=1160778

Posted by 오채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게 음악회 진행은 참으로 배부른 시간이다.
조명에 몰려든 날벌레를 입으로 코로 오백 마리 흡입해댄 탓만은 아닐 것이다.
무대 옆 대기석, 그 어느 관객보다 가까이에서 연주를 듣고 있노라면 시공간을 초월한 그 어딘가로 마냥 빠져든다.
물론 진행이라는 내 본분을 다하려니, 아주 잠시만 선택적으로 정신줄을 놓을 수밖에 없다.

 

작년부터 진행해온 달빛음악회 <황후의 잔치 - 명성야연>.
이날은 관객들의 박수 인심이 유독 좋아서, 원고를 읽기보다 대화하듯이 만나고 싶었다.
덕분에 실수도 많았다.
예전 같으면, 연출자께 송구해서 집에 오는 내내 차창에 머리를 박았을 것이다.
하지만 소통이란 정확한 정보만으로는 불충분함을 그분도 알아주시리라 믿는 뻔뻔함이 이제는 생겼다.
나이 먹을 수록 피부가 얇아진다는데, 내 마음은 안티에이징이 잘 되는지 점점 두꺼워진다ㅎ

 

* 일시 : 8월 24일(토) 19:30~21:00
* 장소 : 여주 명성황후 생가

* 주관 및 사진제공 : 문화예술감성단체 여민

* 관련 기사 : http://bit.ly/2PohTLN

 

여주시, 제4회 달빛음악회 황후의 잔치 ‘명성야연' 개최 #MoneyS

‘명성야연' 장면. / 사진제공=여주시 2019년 생생 문화재 사업 ‘세종과 명성황후의 숲에서 더불어 생생지락(生生之樂) 하기’ 프로그램 중 <제4회 달빛음악회, 황후의 잔...

moneys.mt.co.kr

Posted by 오채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헌릉 봉분 부근에서 내려다 본 풍광)

세종 4년 임인壬寅에 임금(그때는 상왕, 태종)이 승하하시려 할 때 “가뭄이 지금 심하니 내가 죽은 뒤에도 아는 것이 있다면 반드시 이날 비가 오도록 하겠다.” 라고 하교하였다. 그 뒤로 매양 제삿날이면 반드시 비가 왔기 때문에 세상에서 ‘태종비[太宗雨]’라 하였다.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조야첨재朝野僉載」)

 

(혼유석 아래의 태종비 구멍)

아들 세종을 위해 아버지 태종은 저 세상에 가서도 비를 내리겠다는 유언을 남겼고, 그의 기일 즈음의 비를 조선시대 사람들은 '태종비'라 불렀다.
태종-원경왕후의 헌릉, 순조-순원왕후의 인릉 답사를 앞두고 날이 더워서 염려했는데, 간간이 내리는 비로 적당히 시원하고 싱그러웠다.
음력 5월 10일은 지났지만, 찾아간 우리를 위해 태종께서 비를 내려주셨을까?

 

(왕릉 지킴이의 설명을 듣는 중)

한 시간 가량의 헌릉과 인릉 답사를 마치고, 조선왕조실록 속 관련 기사를 엮어서 [헌인릉에서 세종을 만나다] 라는 발제를 나누었다.
세종을 공부하는 것에서 그치지 말고, 그것을 토대로 사람들에게 감화력을 줄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자는 결론에 공감들 해주셔서 감사했다.

 

(내가 준비한 '헌인릉에서 세종을 만나다' 발제문)

학창시절에 소풍이나 사생대회 차 올 때마다 '왜 우리는 넘의 무덤에서 노나?' 심드렁했는데, 실록을 만난 이후로는 왕릉 답사에 재미가 새록새록 생긴다.
2009년 6월 27일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선정된 조선왕릉.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는데, 지역민들의 공원으로 그치지 말고, 그 의미를 보다 널리 공유하길 바란다.
그럼 더 열심히 공부하고 사람들과 소통해야겠지.

 

(홍주희 님이 찍어주신 사진)

Posted by 오채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