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채원연구소공감]대표 :: 세종이야기꾼 :: 실록연구자 :: 소통 디자이너 :: 010-8014-7726 :: chewonoh@gmail.com 오채원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3)
오채원연구소공감 (51)
방송 (18)
실록공감 - 나와 세종.. (51)
세종 유통분流通分 (14)
소통 강의노트 (12)
전문강사 포럼 (7)
삶.사람.생각 (20)
문화 공감 (28)
Total82,301
Today1
Yesterday7

마리안 스토케(Marianne Stokes), 소녀와 죽음, 오르세 미술관

작년 <들리는 사진관 : 영정사진 프로젝트>에 기획자로 참여하며, 영정사진을 찍는 20대들이 제법 있음을 알게 됐다. 그들은 특별한 질병이 있거나, 히키코모리도 아닌, '정상적' 범주의 사람들이다.
최근에 고독사(나눔과나눔의 박진옥 사무국장님 왈 '고립사')한 30대 여성에 대한 뉴스를 접했다. 동거인인 오마니가 돌아가시고 나면 나도 그와 처지가 다르지 않으리라 생각하니 먹먹하다. 과거에는 고독사라는 것을 주로 궁핍한 노년기와 연결시켰지만, 이제는 고시원 혹은 원룸 등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하거나 영위하는 젊은 층의 삶의 한 양상으로 포착하기 시작했다. 관련 자료를 찾다보니, 한국과 일본의 두 시각이 흥미롭다(물론 이들이 각 국의 대표선수라 볼 수는 없을 것이다).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고독사는 사회적 범죄다
http://bit.ly/2mqcK7W

 

“완만한 자살” 일본 젊은층 고독사 늘고 있는 까닭은?
http://bit.ly/2m3VGEC

에곤 실레(Egon Schiele), 죽음과 소녀, 오스트리아 미술관

두 칼럼은 큰 틀에서 사회구조적 문제를 건드리고 있다. 첫 번째 칼럼의 '고독사는 사회적 방임이며 더 나아가 살인'이라는 의견에 동의한다. 그러나 고독사의 예방책으로 '가족 해체를 막자'는 주장은 현재의 사회 변화상으로는 현실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새로운 가족의 형태와 의미를 찾아야 할 것이다.
두 번째 칼럼에서는 격무에 의한 극심한 스트레스가 ‘자기 방임’을 부르고, 이것이 젊은 층의 고독사로 이어진다고 진단하였다. 연간 노동시간이 OECD 평균인 1759시간보다 265시간이 더 길고(2017년 기준), 이에 따른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로 다뤄지는 우리나라에도 시사점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복지 차원의 논의를 다루기보다, 개인이 관계망 유지에 힘쓰라는 이 칼럼의 해결책은 문제의 본질을 축소시키는 인상을 준다.
이제 개인에게 '어금니 꽉 깨물고 살라'고 다그치지 말고, 우리 함께 논의해야 할 때이다. 아니, 이미 늦은 감이 있다.

 

한스 발둥 그리엔(Hans Baldung Grien), 인생의 세 시기와 죽음, 빈 미술사 박물관

Posted by 오채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부터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간성향교에서 진행되어온 음악회 <선비의 향기, 예술로 피어나다>. 올해에도 저는 사회자로 함께했습니다.

조선시대의 교육기관으로 한양에는 성균관이라는 공립 고등교육기관, 그리고 동서남북 네 곳에 4부학당이라는 공립 중등교육기관이 있었습니다. 지방에서는 향교라는 공립 중등학교가 운영됐습니다. 사학교육기관으로는 서원이 있었고요.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목적으로 운영된 이 간성향교는 세종 2년인 1420년에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데, 간성읍 상리 쇠롱골(당시 용연동)에 창건됐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무려 600여 년 전에 지어진 유서 깊은 공간에서 선비의 덕, 요즘 식으로 말하자면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께 전해드리고, 또 그와 관련된 음악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이렇게 간성향교는 오랜 역사 위에 차츰차츰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나가며, 유구한 역사를 이어가겠지요. 그 역사의 한 자락에 참여하게 되어 감사했습니다.

 

 

* 일시 : 2019.8.31. 오후 7:00-8:30

* 장소 : 강원도 간성향교

* 출연 : 오채원(사회), 강숙현(정가), 이신예(소리), 국악실내악 여민(연주)

* 후원 : 문화재청, 강원도

* 주최 : 고성군

* 주관 : 문화예술감성단체 여민

* 참조 기사 : http://www.xportsnews.com/?ac=article_view&entry_id=1160778

Posted by 오채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게 음악회 진행은 참으로 배부른 시간이다.
조명에 몰려든 날벌레를 입으로 코로 오백 마리 흡입해댄 탓만은 아닐 것이다.
무대 옆 대기석, 그 어느 관객보다 가까이에서 연주를 듣고 있노라면 시공간을 초월한 그 어딘가로 마냥 빠져든다.
물론 진행이라는 내 본분을 다하려니, 아주 잠시만 선택적으로 정신줄을 놓을 수밖에 없다.

 

작년부터 진행해온 달빛음악회 <황후의 잔치 - 명성야연>.
이날은 관객들의 박수 인심이 유독 좋아서, 원고를 읽기보다 대화하듯이 만나고 싶었다.
덕분에 실수도 많았다.
예전 같으면, 연출자께 송구해서 집에 오는 내내 차창에 머리를 박았을 것이다.
하지만 소통이란 정확한 정보만으로는 불충분함을 그분도 알아주시리라 믿는 뻔뻔함이 이제는 생겼다.
나이 먹을 수록 피부가 얇아진다는데, 내 마음은 안티에이징이 잘 되는지 점점 두꺼워진다ㅎ

 

* 일시 : 8월 24일(토) 19:30~21:00
* 장소 : 여주 명성황후 생가

* 주관 및 사진제공 : 문화예술감성단체 여민

* 관련 기사 : http://bit.ly/2PohTLN

 

여주시, 제4회 달빛음악회 황후의 잔치 ‘명성야연' 개최 #MoneyS

‘명성야연' 장면. / 사진제공=여주시 2019년 생생 문화재 사업 ‘세종과 명성황후의 숲에서 더불어 생생지락(生生之樂) 하기’ 프로그램 중 <제4회 달빛음악회, 황후의 잔...

moneys.mt.co.kr

Posted by 오채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